랭전이 종식된 후 현재까지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유일초대국》으로 행세하는 미국의 강권과 압력에 굴복하여 공화국의 합법적인 주권행사들을 문제시하는 《제재결의》들을 여러차례 조작하였다. 사회과학원 법률연구소 관계자는 이 모든 《결의》들이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전적으로 배치되는 불법비법의 협잡문서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유엔헌장 제1조 제1항, 제24조 제2항에는 국제적분쟁을 평화적방법으로 정의와 국제법원칙에 의하여 해결하는것이 유엔의 활동목적이며 유엔안전보장리사회도 이에 따라 행동하여야 한다고 규제되여있다. 그리고 제33조에서는 국제적평화와 안전을 위협할수 있는 분쟁에 대하여서는 분쟁당사국들이 평화적방법으로 해결하도록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요구를 제기하여야 한다고 명시하였다.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헌장에 규정된데 따라 자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하려면 공화국에 대한 로골적인 정치군사적압력과 위협공갈을 끊임없이 일삼아온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먼저 문제시하고 바로잡도록 의제를 제기하고 토론하여야 한다.

하지만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헌장의 정신과 규범에 맞게 조미사이의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평화적해결책을 마련할데 대하여 언제한번 제기하지 않았으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외면하여왔다.

뿐만아니라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대조선《제재결의》들을 조작함에 있어서 리해관계국, 분쟁당사국들을 문제토의에 참가시키기로 되여있는 유엔헌장 제31조, 제32조에 배치되게 리사국회의에서 공화국을 배제하였으며 미국의 일방적인 주장과 요구만을 받아들이였다.

이것은 명백히 유엔헌장을 란폭하게 유린하는 범죄행위이다.

2017년 1월 분쟁방지와 평화유지에 관한 유엔회의에서 연설한 유엔주재 인디아상임대표는 결정채택에서 극소수만을 대변하고있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공정성을 잃은것으로 하여 세계적인 분쟁을 막고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효과적인 기구로 될수 없다고 폭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