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로동녀성의 경우 사회생활의 첫발을 디딘 일터를 뜨지 않고 줄곧 그곳에서 일한다면 40년가량 걸리게 된다.
  40년, 인생의 좋은 시절을 깡그리 그 한곳에 묻고서도 흘린 땀이 적은듯 쉬이 그곳을 떠나지 못하며 생의 마지막 넋까지 깡그리 다 묻고저 하는 그런 녀성들을 조선에서는 흔히 보게 된다.
  중앙동물원 원숭이관의 고양이원숭이관리공 리재실녀성도 바로 그러한 녀성들중의 한명이다.
  고양이원숭이는 세계적으로 마다가스까르섬에만 퍼져있는 종으로서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을 흠모하였던 마다가스까르의 대통령에 의하여 조선에 처음 정착하게 되였던 1970년대 말까지만 하여도 번식이 매우 어려운것으로 되여있었다.
  그러나 5차에 걸쳐 조선에 온 11마리의 고양이원숭이는 지금 7대까지 번식하여 중앙동물원과 전국의 동물원들에 400여마리나 퍼져나갔다.
  바로 리재실녀성과 같은 평범한 녀성들의 무수한 헌신의 땀의 결과인것이다.
  한마리 한마리의 고양이원숭이를 자기 살붙이마냥 여기며 그것들의 식성, 생활방식, 기호까지 헤아리고 보살피며 40년을 고양이원숭이들과 함께 해온 리재실녀성이다.
  지금 고양이원숭이사주변에는 복숭아, 대추, 살구, 단벗, 감나무를 비롯한 수십그루의 과일나무들과 보리수, 참대, 버드나무 등 온갖 나무들이 푸르러 설레이는데 이 나무들도 리재실녀성과 이곳 관리공들이 수십년세월 해마다 심고 가꾸며 열매를 수확하고있는 나무들이다.
  갖가지 열매와 곤충을 즐겨 먹는 고양이원숭이들을 위한 지성이 주변의 빈 공지를 걸구어 온갖 벌,나비가 날아드는 무성한 과일밭으로 전변시킨것이다.
  리재실녀성은 올봄에도 여러그루의 단벗나무를 또 심었다.
  때로 나어린 관리공들은 과일나무들이 많고 많은데 왜 자꾸 고생을 사서 하는가고 묻기도 한다.
  그때면 리재실녀성은 이렇게 대답한다.
  《수십년전에 심은 나무들이 있기에 그 열매를 오늘 수확할수 있는것이고 오늘 심은 나무가 있어야 앞으로 수십년 후에도 계속 향기로운 열매를 거두어들일수 있기때문이지.》
  소중한 한생이 바쳐진 일터, 그 일터가 앞으로도 영원히 번성하기를 바라는 소박한 그 마음은 새 세대 관리공들의 가슴에 깊은 여운을 주며 훌륭한 본보기로 아름답게 간직된다.(끝)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