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처녀를 사랑했더니》
  항상 보고싶은 연아, 건강하여 잘 있겠지?
  오늘도 연구소의 아름다운 꽃으로 사랑받고있을 동무를 그리며 이렇게 편지를 쓰오.
  나는 삼지연군건설장에서 위훈을 세우고 동무는 맡은 연구사업을 성공시켜 다같이 경애하는 원수님께 기쁨을 드리자고 약속했던 그 순간을 언제나 마음속에 새기고 나는 오늘도 열심히 분발하고있소.
  시간이 없어 편지를 길게 못쓰겠구만.
  대신 어느 시집에서 읽었던 시 한편에 내 마음을 담아 보내오.
                                            《한 처녀를 사랑했더니》
                                             내 한 처녀를 사랑했더니
                                             날마다 거니는 고향거리
                                             잎푸른 가로수도 별스레 정다와
                                             밤새도록 걷고싶어지더라

                                             그 처녀와 함께 걷는 길
                                             눈이 오면 봄눈이라 즐겁고
                                             비가 오면 풍년이라 기쁘고
                                             흙먼지에 딩구는 꼬마들조차
                                             영웅감 복동이라 대견스럽고
                                             홀로 있어도 마음은 다감하며
                                             강판 가득 싣고 달리는 렬차도
                                             정시에 닿으라 손저어 바래주네

                                             풍요한 가을 들길을 걷다가도
                                             기울어진 벼 한이삭도 소중히 받쳐드네
                                             아 한 처녀를 사랑했더니
                                             조국이 나에게 더 귀중해지더라

  날도 추워지는데 건강관리를 잘하오.
  보고싶소.
  다시 만날 그날까지 안녕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