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로부터 사람 못살 막바지골안이라 하여 석막, 돌로 지은 막들이 많아 석막이라 불리우던 북변의 인적드문 바다가가 있었다.
  그러나 지금 거기에는 대규모의 련어종어기지, 굴지의 양어기지가 훌륭히 일떠서있다.
  우리 인민들에게 풍성한 식탁을 안겨주시려 온갖 로고와 심혈을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헌신의 자욱이 뜨겁게 어려있는 이곳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에는 잊지 못할 하나의 일화가 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주체104(2015)년 5월 조국의 북변에 자리잡고있는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을 찾아주시였을 때의 일이다.
  이윽토록 종어장의 전경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요란하오, 대담하게 작전하고 통이 크게 일판을 벌려놓은것이 알리오, 잡도리가 다르다는것을 직관적으로 알수 있소라고 기쁨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종어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신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면서 련어양어는 내 나라, 내 조국을 위한 일이며 바다련어양어를 실현해야 우리 나라가 양어가 발전된 나라들과 당당히 어깨를 겨룰수 있다고 하신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을 심장깊이 새기고 소문없이 큰 일을 해놓았다고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칠색송어가 욱실거리는 야외양어못과 새끼련어가 아글아글한 실내양어못들도 기쁨에 넘친 시선으로 즐거이 바라보시던 원수님께서는 석막대서양련어종어장은 그야말로 물고기산원이라고 말씀하시였다.
  물고기산원!
  인민들의 식탁을 보다 풍성하게 해줄 고급어족들이 욱실거리는 광경이 얼마나 흐뭇하시였으면 물고기산원이라는 류다른 부름을 종어장에 얹어주시랴.
  정녕 이것은 인민을 위한 일이라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오고 돌우에도 꽃을 피우실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사랑의 세계에서만 태여날수 있는 말이다. (끝)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