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원 연구사 류선아
  민족자주는 북남관계발전의 추동력이고 조국통일문제해결의 근본방도이다.
  지금 온 겨레는 북남관계의 발전과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바라고있다.
  민족을 우선시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치면 대화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길이 열리지만 외세의 얼굴만 쳐다보고 그와 공조하면 불신과 긴장이 고조되여 정세가 파국에로 치닫게 된다는것은 곡절많은 북남관계사가 새겨준 쓰라린 교훈이다.
  북남관계, 민족문제해결에서 외부세력의 눈치를 보거나 그에 의존할 리유가 없다.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북남관계파탄과 조선반도정세에 긴장을 초래할뿐아니라 결국에는 민족의 리익만 짓밟히게 되고 외세의 배만 불리워주게 된다.
  조국통일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것도 아니다. 
  조국통일문제자체가 우리 민족자신의 문제이며 민족의 자주권에 관한 문제인것만큼 우리 겨레가 주인이 되여 민족의 의사와 요구에 따라 자주적으로 풀어나가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지난해 북남관계에서 이룩된 경이적인 사변들을 통해 우리 겨레는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우선시하고 그 길에서 뜻과 마음을 합쳐나간다면 그 어떤 엄혹한 난관과 장애도 극복하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대통로를 열어나갈수 있다는 철리를 다시금 깊이 새겨안게 되였다.
  지금 온 겨레가 북남선언들의 리행으로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있는것도 그런 확신으로부터 출발한것이다.
  그 어떤 조건과 환경에서도 민족자주의 원칙, 우리 민족끼리의 립장을 견지하고 그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문제를 다루어나가야 민족의 평화번영과 통일을 이룩할수 있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북남관계를 저들의 리익실현에 복종시키려는 외세의 간섭과 압력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하며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에 밝혀진대로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립장에 확고히 서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을 주동적으로 열어나가야 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