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시기(918~1392)의 공예를 대표하는 고려자기는 조선사람들의 뛰여난 예술적재능과 높은 과학기술수준을 보여준것으로 하여 세계중세도자기공예사상 특출한 자리를 차지하는 조선민족의 귀중한 문화적재부이다.
고려자기의 변천과정은 3기로 구분할수 있다. 제1기(10세기경)는 청자기, 무늬박이청자기, 백자기의 초기발전시기이며 제2기(11세기~12세기)는 청자기, 무늬박이청자기, 백자기 발전의 전성기, 제3기(13세기~14세기) 고려자기의 다채로운 발전시기이다.
고려자기는 색갈과 무늬에서 다른 나라의 도자기들에 비해 우아하고 그 모양도 조화롭게 잘 째여있는것이 특징이다.
색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이중에서도 가장 아름답고 유명하였던것은 비색(비취색)이다. 맑은 물속에서 흰차돌우에 비낀 푸른색과 같은 비색은 명랑하고 깨끗하며 점잖고 고상한것을 즐기는 조선사람들의 생활감정을 반영하고있다. 이런 색을 가진 자기를 비색자기(청자기)라고 하였으며 10세기전반기부터 제작되면서 세상사람들속에 고려자기를 의미하는 대명사로 되였다.
고려자기는 무늬장식에서도 풍부하고 특출한것으로 하여 문화적재부로서 세계적으로 경탄의 대상으로 되고있다. 무늬새김에서 조각장식수법과 회화적수법 등 꾸밈새가 다양한 수법들이 있었지만 11세기후반기부터 12세기기간에 많이 나왔던 무늬박이(상감)수법이 더욱 유명하였다. 
구름, 학, 련꽃 등을 정교롭게 새겨넣은 무늬들이 맑은 사기물을 통하여 은은히 비쳐보이는 무늬박이청자기의 아름다운 효과는 고려자기에서만 볼수 있는것이다.
잔, 주전자, 병, 단지 등 다양한 형태를 가진 고려자기는 고려시기 인민들의 예리한 관찰력과 깊은 예술적정서, 세련된 공예솜씨를 그대로 보여주는것으로 하여 온 세상에 이름을 떨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