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철새와 그 서식지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철새(습지)보호구, 바다새보호구 등을 합리적으로 설정하고 그 보호사업을 국가적인 사업으로 진행해나가고있다.
  지금 세계적범위에서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하여 철새들의 기본서식지들이 심히 오염되거나 파괴되여 철새들의 종수 및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들고있다.
  때문에 국제적으로 중요한 습지로, 동아시아-오세안주철새이동경로망대상지로 선정된 문덕철새보호구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고 이동성물새들의 서식에서 매우 중요한 지리적위치에 있는것으로 하여 세계적인 관심이 높다.
  청천강과 대령강하구의 만에 위치하고있는 평안남도 문덕군의 문덕철새보호구로 해마다 봄가을철이동시기가 오면 국가천연기념물인 흰두루미를 비롯하여 기러기류, 도요류 등 120여종의 8만마리이상의 물새들이 무리지어 날아든다.
  최근에 문덕철새보호구에서는 세계적으로 그 마리수가 3 000여마밖에 안되는 희귀한 새로 알려지고 지금 전지구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저어새가 30여마리나 관찰되였다.
  이것은 전지구적인 마리수의 1%이상에 달하는것으로서 문덕철새보호구의 자연지리적위치와 철새서식조건의 유리성을 다시한번 립증해주고있다.
  지금 이 일대에서 관찰된 22종의 주요우세종물새들만 보아도 그 마리수가 7만 6 000마리이상에 달한다.
  국가과학원 생물다양성연구소의 연구사는 문덕철새관측소를 설립하고 국토환경보호성을 비롯한 여러 단위들과 협력하여 선진적인 서식지회복기술들을 도입하는 등 철새보호와 그 관리를 과학적으로 해나가고있다고 말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