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상계관인, 로력영웅이며 원사 교수 박사인 계응상선생(1893.12. 27.~1967.4.24.)은 조선의 잠업을 높은 수준에로 발전시키는 길에 모든것을 다 바친 참된 애국자, 조선민족이 낳은 세계적인 과학자이다.
  평안북도 정주시의 한적한 산골마을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여난 그는 어려서부터 배움에 대한 열망과 포부가 남달랐다.
  그는 1911년 4월 서울보성중학교를 졸업하고 1915년 4월부터 정주오산중학교에서 교원으로 있었다.
  1923년 4월 일본 규슈제국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 연구원생으로 있으면서 누에유전학, 생리학 및 해부학 부문에 대한  5건의 론문을 발표하였으며 1930년 4월 중국 광동성 광주시 중산대학 농학교수로 있으면서 10여종의 우량한 누에품종을 육성하고  8건의 론문을 발표하였다.
  그후 윁남의 하노이와 하이풍, 홍콩과 일본의 고베에서, 1939년에 경기도 농사시험장과 재령잠업연구소에서 과학연구사업을 하려고 하였다.
  하지만 재능은 있어도 바칠 곳이 없고 꿈은 있어도 꽃피워줄 조국이 없던 수난에 찬 그 세월 식민지지식인의 설음을 안고 피눈물을 뿌리며 살지 않으면 안되였다.
  과학자로서 그의 운명에서 극적인 전환이 시작된것은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의 은혜로운 사랑의 품에 안긴 때부터였다.
  주체35(1946)년 10월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그를 몸소 만나주시고 조선의 잠업발전의 앞길을 환히 밝혀주시였으며 그의 소원대로 잠업기술인재육성사업과 새 누에품종을 얻어내기 위한 과학연구사업에 모든 힘과 재능을 바쳐가도록 하여주시였다.
  위대한 주석님의 크나큰 믿음과 극진한 보살피심속에 그는 한때 유전학분야에 나타난 《혼합유전설》과 《환경유전설》을 단호히 배격하고 과학적신념을 끝까지 지켜냄으로써 주체조선의 지식인의 배짱과 실력을 과시하였으며 조선의 잠업발전과 세계유전학, 육종학발전에 커다란 공적을 쌓아올렸다.
그는 여러가지 뽕누에품종을 비롯한 가둑누에품종 《가둑누에 54》호와 《가둑누에 64》호를 육성하였으며 피마주누에원유종을 출발재료로 하여 야생하는 가중나무누에를 섞붙임하여 온대지방에서 겨울을 나는 피마주누에품종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육성하였다.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그의 연구성과를 높이 평가하시며 원사, 교수, 박사로, 인민상계관인, 로력영웅으로 내세워주시였으며 그가 과학연구사업에서 거둔 성과들을 널리 소개할수 있게 《계응상선집》을 발행하도록 하여주시였다.
진정 위대한 주석님의 사랑의 품에 안겼기에 계응상선생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새 조선의 첫 박사로, 세계적인 유전학자로 력사에 뚜렷한 자욱을 새길수 있었으며 오늘도 인민의 기억속에 남아 영생하는 삶을 누리고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