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밀대는 평양시 중구역 경상동에 있는 고구려 평양성 내성 북장대터에 세워진 루정으로서 조선의 국보유적 제19호이다.
  을밀대란 이름의 류래는 여러가지로 전해지고있다.
  옛날 《을밀선인》이 자주 하늘에서 내려와 여기서 놀았다는 전설도 있고 고구려때 《을밀장군》이 이곳을 지켜 싸웠다는데서 온 이름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을밀대는 6세기 중엽 고구려 평양성 내성의 북쪽 장대로 처음 건설되였으며 1714년에 고쳐지었다. 그후에도 여러차례 보수하였다. 을밀대의 축대는 높이 약 11m로서 아득히 솟아오른 감을 준다. 축대의 밑부분은 계단모양으로 쌓고 밑돌우에 턱을 지어 웃돌이 밀려나지 않게 하면서 우로 오르면서 점차 작은 성돌을 쌓았는데 고구려때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축대우에는 성가퀴를 쌓고 거기에 총을 쏘는 구멍을 뚫어놓았다. 축대우에 아득히 떠보이는 루정은 정면 3간(7.46m), 측면 2간(5.29m)의 단층 겹처마합각집이다. 루정은 사방이 탁 트인 경치좋은 곳에 자리잡고있다 하여 《사허정》이라고도 한다.
  기둥은 밑부분에 높이 1m정도 4각의 돌기둥을 받치고 그 우에 둥근 나무기둥을 이어 대여 비바람의 피해를 막도록 하였다. 기둥우에는 2익공바깥도리식두공을 얹었다.
  화반에는 련꽃무늬가 있는데 주장여와 주도리사이를 띄우고 거기에 또 화반을 놓아 겹으로 하였다. 루정은 화려한 모루단청을 하여 주위의 자연환경과 잘 어울린다.
  을밀대주위의 경치는 평양 8경의 하나로서 《을밀상춘(을밀대의 봄맞이)》이라 불리웠다.
  을밀대는 현재 모란봉을 찾는 사람들의 즐거운 문화휴식터로 널리 리용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