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에서 정월대보름은 설명절 다음가는 민속명절이다.
  정월대보름날에는 여러가지 민속놀이와 음식을 먹는 풍습이 있는데 그중에서 달맞이놀이는 중요한 풍습으로 되고있다.
  정월대보름날 저녁 조선에서는 높은 곳에 올라 둥근달을 바라보면서 새해의 행운과 풍작을 간절히 소망하였다.
  보름달을 제일먼저 본 사람에게는 그해에 좋은 일이 많이 생긴다고 하였다.
  달맞이놀이에서는 마을사람들의 흥겨운 춤판도 펼쳐지군 하였는데 대표적인 춤은 《평고춤》이다.
  《평고춤》은 녀성들이 초저녁부터 달뜨기를 기다리며 평고(달처럼 둥그렇게 생긴 작은 북)를 가지고 추는 춤이였다.
  이처럼 조선의 달맞이풍습에는 고상한 민족적감정과 정서가 어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