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족유산보호기금이 절유적복원과 보수, 유적유물발굴과 기증, 기부자우대 등 사업범위를 확대하는데 주력하고있다.
  현재 국내와 해외의 많은 인사들과 외국인들이 기금의 현지대리인, 고문의 자격으로 활동하고있다.
  기금에서는 기금사업을 선전하는 소책자를 발행하고 인터네트홈페지개설을 마감단계에서 추진하고있다.
  김광혁 조선민족유산보호기금 회장은 기금이 2018년 6월 28일 설립되였다고 말한다.
  그는 기부를 희망하는 사람들이 민족의 력사와 전통연구, 력사유적유물발굴고증에 도움을 줄수 있는 자료들과 유물들, 물자, 자금을 기부할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회장의 말에 의하면 평양시와 남포시, 황해남도 안악군일대의 고구려벽화무덤, 고려왕궁터 만월대 동부건축군, 고려시기 가장 큰 무역항이였던 벽란도, 고려시기 유점사, 현화사, 광통보제선사, 국청사, 흥왕사 등에 대한 발굴에 당면한 기부방향을 두려고 한다.
  고구려의 시조왕릉인 동명왕릉보존구역안에 고구려력사박물관과 고려의 옛 수도인 개성에 고려박물관을 새로 건설하는 사업과 당대의 유물들을 기부받아 전시하기 위한 사업도 병행되고있다.
  관계자들은 기부증서수여, 표식판설치, 유물전시회조직과 발굴참가, 참관 등의 기부자우대와 평가에 대하여 강조하면서 해외동포들과 외국의 개별적인사들, 국제기구, 비정부단체들의 교류와 협력을 기대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