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평
  내외에서 COVID-19상황을 허위보도하는 남조선의 《조선일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조선일보》가 허위보도를 련발하고있는것은 특종뉴스로 저들의 인기를 높여보려는 어리석은 속타산과 관련되여있다.
  지금까지 그들은 줄곧 내외의 초점이 되는 사건사실들에 대해 최대의 상상력을 발휘하여 특종의 가짜뉴스를 조작하고 류포시키는 방식으로 《인기》를 높여왔다.
  지어 인기의 초점만 될수 있다면 외신보도의 원문에 없는것을 《작문》짓는 낯뜨거운 외곡보도도 꺼리지 않았다.
  이러한 그들에게 있어서 COVID-19상황은 둘도 없는 호기로 되였고 더우기 창간 100년을 요란히 광고하는데 써먹을수 있는 절묘한 기회였던것이다.
  그들이 COVID-19상황에 대해 허위보도를 련발하는것은 보다는 일부 정치세력들의 정략적목적실현에 힘을 실어주자는데 숨은 기도가 있다.
  모든것을 이데올로기적인 대결자대로 재여보는 그들은 WHO가 명명한 COVID-19를 《무한페염》, 《무한코로나》라고 부르고 동족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서는 《대규모 인원격리상태》, 《코로나피해확산중》으로 외곡보도하고있다.
  COVID-19와 관련하여 취하고있는 자기 《정부》의 조치들에 대해서도 가짜뉴스들을 조작하여 남조선주민들에게 불안의 《비루스》를 전파하며 반《정부》감정을 고취시키고있다.
  신통히도 서방식랭전사고방식에 물젖어 중국인차단을 력설하고 COVID-19가 없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헐뜯고있는 내부의 반중국, 반조선세력의 론조와 일맥상통한것이다.
  결국 《조선일보》가 반중국, 반조선세력의 혀바닥놀음을 하고있다는것을 실증해준다. 
  지금 정치권력의 시녀로 전락된 그들은 스스로가 인기와 운명을 줄이는 역효과를 초래하고있다.
  객관성과 공정성이 언론의 생명이라고 볼 때 그들의 운명은 필경 오래갈수 없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