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유정
  남조선에서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국방부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남조선국방부가 설련휴기간 청와대근방에 배치된 《패트리오트》 요격미싸일포대에서 《북미싸일위협》에 대처한 대비태세를 점검하였다고 한다.
  《2020년 국방업무보고》에 제시된《련합지휘소훈련》강행과 최대의 《국방비》투입, 《북의 위협》에 대처한 무력증강, 첨단전쟁장비반입은 올해 남조선국방부의 호전적인 전쟁도발책동의 뚜렷한 증거로 된다.
  남조선각계층은 현 군부의 행태가 이전 보수《정권》시기와 다른게 없다고 하면서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국방부의 처사를 반대규탄하는 집회들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