뻬. 아. 데니쏘브
  사상 최대액수의 국방예산정책에 따르는 무력증강, 처음으로 다국적련합반잠수함훈련《씨 드래곤 2020》에 해군무력 파견.
  《사상 최대》, 《처음》이라는 우의 수식어들이 시사해주는것은 반조선세력과 협력하여 조선과 힘으로 대결하려는 남조선군부의 움직임이 지난해에 비해 고조되고있다는것이다.
  《평화》를 광고하면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흐름을 거역하는 남조선때문에 조선반도의 긴장그늘이 점점 짙어가고있다.
  지금의 정세추이가 지속된다면 올해에도 조선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내다보기 어려울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