뻬. 아. 데니쏘브
  그동안 남조선은 조선과 외부의 눈치를 보며 《F-35A》를 반입하면서도 여직 그 전력화행사만은 꺼려하며 미루어왔다.
  전력화란 모든 준비를 마치고 실제로 임무가 부여되였을 경우 실행할수 있는 전투력이 되였다는것이다.
  《F-35A》는 조선전역을 작전범위로 삼고 그에 대한 선제공격을 목적으로 하는 대북선제타격체계《킬 체인》의 핵심무기체계이다.
  결국 남조선이 지난 17일에 진행한 《F-35A》전력화행사는 조선에 대한 선제공격준비를 갖추었다는것을 공개한것으로 된다.
  더이상 조선의 눈치를 보지 않겠다는것 다시말하여 북남선언들과 북남군사분야합의서리행의 《발목》에 잡혀있지 않겠다는 의도이다.
  실지 남조선공군은 《F-35A》전력화행사에 앞서 《F-35A》로 조선을 선제공격하는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자국민들에게 《공군이 마땅히 수행해야 할 임무》라고 소개하는 이례적인 조치를 선보였다.
  《F-35A》전력화행사는 남조선이 지역의 평화와 안전과 반대켠에 선다는 신호이기도 하다.
  남조선군부는 전력화행사에서 《F-35A》와 지난 1월에 전력화한 공중급유기 《KC-330》과 결합되면 상당한 전략적효과를 내게 될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전력화행사는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하였다.
  한번 출격하면 전투행동반경이 1 093km에 달하는 《F-35A》에 공중급유기를 결합한다는것은 《F-35A》전력화의 외연이 조선반도범위를 훨씬 초월한다는것이다.
  남조선에 대한 《F-35A》의 배비는 미국의 아시아정책실현의 일환이다.
  이에 대해 남조선군부는 《F-35A》는 조선만을 념두에 둔 전력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렇게 놓고보면 남조선의 《F-35A》전력화는 대북선제공격을 위한 전력화만이 아니라 중로를 힘으로 제압하기 위한 미전략자산의 전력화이라고 보는것이 정확하다.
  남조선의 《F-35A》반입과 그 전력화로 하여 동북아하늘이 스텔스기각축장으로 화하는것을 피할수 없게 되였다.
  중국은 스텔스전투기《 J-20》을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그것이 미국의 《 F-35A》와 대적할수 있는 스텔스기라고 평가하고있다.
  우리 로씨야의 경우에도 《 F-35A》에 대항하여 《Su-57》보다 스텔스성능이 더욱 보강된 제6세대 전투기 개발에 착수하였다.
  현 남조선《정권》은 《조선반도평화보장》과 《동북아지역에서 하나의 물류망형성》에 대해 계속 강조하고있다.
  그러나 보는바와 같이 그 말은 속이 빈 구호같으며 실제적행동에 있어서는 이 주장을 부정하고있다.
  오히려 미신적인 《동맹》관계의 보호를 선택하고 미국의 무력으로 조선을 굴복시켜 《평화》를 마련하려고 한다.
  지역나라들은 남조선의 미국산첨단공격형무기배비가 조선반도의 평화를 거스르는 길이고 지역의 전략적균형과 안전리익을 파괴하고 해치는 길이라는데 대해 이미 여러차례 주의를 환기시켰다.
  미전략자산배비로 하여 스스로가 항상 주변나라들의 표적으로 되고있는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남조선이 재고해볼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