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랭면은 조선민족이 오랜 옛날부터 사랑하는 민족음식으로서 맛있기로 세상에 널리 알려진 음식이다.
  민속자료들이 적혀있는 책인 《동국세시기》(19세기 전반기, 홍석모)의 자료에 의하면 메밀국수를 무우김치와 배추김치에 말고 돼지고기를 넣은것을 랭면이라고 하는데 관서지방의 국수가 제일 좋다는 기록이 있다.
  평양랭면은 예로부터 평양의 자랑이다.
  평양랭면이 소문난것은 국수감, 국수물, 꾸미와 고명, 국수를 담은 그릇과 국수말기 등에서 특색이 있기때문이다.
  평양랭면은 메밀가루로 만든 국수사리를 동치미물에 만것으로써 쩡한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여러가지 음식감으로 만든 꾸미로 하여 독특한 맛을 낸다.
  평양랭면에는 고기국물도 썼는데 이 경우에는 소뼈와 힘줄, 허파, 기레, 콩팥 등을 푹 고아서 기름과 거품찌끼를 건져낸 다음 소금과 간장으로 간을 맞추고 다시 뚜껑을 열어 놓은채로 더 끓여서 간장냄새를 없애고 서늘한 곳에서 식혀서 리용한다.
  평양랭면은 동치미물이나 고기국물맛에 잘 어울리게 놋대접에 담는데 국수를 말 때에는 대접에 먼저 국물을 조금 두고 국수를 사려서 수북이 담고 그우에 김치와 고기, 닭알, 배, 오이 등을 꾸미로 얹은 다음 실파, 실고추로 고명을 하고 국물을 붓는다.
  이렇듯 평양랭면은 맛이 좋을뿐아니라 겉보기와 차림새에서도 특색이 있다.
  평양랭면은 건강식품으로도 이름났다.
  메밀에는 단백질과 필수아미노산, 리진이 많이 포함되여있어 고혈압증과 뇌출혈을 예방하는 장수식품의 하나로 일러왔다.
  특히 평양랭면은 찬것은 찬것으로 다스리라는 고려의학의 원리에도 맞는 음식으로 소문났다.
  오늘 조선의 평양랭면은 김치, 불고기, 고추장 등과 함께 여러 나라들에 널리 알려져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