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려에는 5세기말~6세기초에 만든 석각천문도(돌에 새긴 별자리그림)가 있었다.
  그후 이 석각천문도는 류실되였으나 그것을 대본으로 하여 찍어냈던 천문도 한장이 조선봉건왕조초기에 발견되였다.
  이 천문도는 1395년에 만들었는데 그것이 《천상렬차분야지도》이다.
  《천상렬차분야지도》는 고구려시기 천문도의 원형을 약간 수정하여 만든것이다.
  천문도에는 1 467개의 별들이 282개의 별자리(성좌)에 표시되여있고 적도원과 북극원, 황도원과 경도선이 밝혀져있으며 은하수도 그려져있다.
  《천상렬차분야지도》는 그 내용이 아주 정확한 항성표로서 세계적으로도 매우 오랜 천문도의 하나로 인정되고있다.(끝)